[행복한 동행]50년 롯데, 사회공헌에 깊이를 더하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