4분기 자금사정 \'양극화\'..中企 여전히 어렵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