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 17·1Q]두산인프라코어, 거침없는 출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