장형진 회장 長男 ‘전자’ 대표…영풍 代물림 본격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