푸른 5월의 고달픔을 씻어내는 편지 한 통