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전자·협력업체 CEO 300명, 한자리 모였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