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CEO&CEO]내년 글로벌 무대서는 SK플래닛