`사외이사 인력뱅크` 활용도 높인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