지배구조 화두 꺼낸 박현주…해묵은 숙제 어떻게 풀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