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CEO&CEO] 대우건설, 보너스 털어 주식사는 속사정