쌍용차·르노삼성 ‘므흣’ vs 한국GM ‘노답’