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, 이번엔 소프트웨어 인력 양성