르노삼성·쌍용차, 약자들의 약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