정치권 vs 금융권, 다시 뜨거운 수수료 논쟁