현대그룹 ‘연지동 사옥’에 얽힌 현정은과 김관영