GS 허창수 “과거 실수를 자산으로 혁신하자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