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 디자인, 두 명으로 시작…40여년만에 경쟁력 산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