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규모가 다르다’…현대重, 업계 최대 시뮬레이션 센터 구축