위기의 건설사, 4대강 덫에 걸리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