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 17·2Q]SK텔레콤, 자회사 덕에 미소