뜨는 뚝섬, 여전한 강남