부활 신호탄 쏜 헬스케어펀드, 더 달린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