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은행원이 바라본 카뱅Ⅰ]칭찬해, 반성해