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기자수첩]\"집 팔 기회 주겠다\" 시장의 역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