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 17·2Q]SKC, 선전에도 개운치 않은 뒷 맛