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삼성ENG 쇼크]‘건설’ 후계분할…이부진 뜬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