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어닝 17·2Q]CJ E&M, 예능이 영화 부진 메꿨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