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전자 열두살 주주님, 보고 계세요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