알짜사업 넘긴 현대하이스코, 신평사 관찰대상