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엔지니어링, 등급하향 검토 대상