새내기 면세점 성적, 노하우가 갈랐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