건축자재업계, 자동차에 우는 까닭