BNK 경영 공백 장기화...신사업 \'발 동동\'