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어쩌다’…깊어지는 타이어의 한숨