SK하이닉스, 멀어지는 도시바 인수의 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