간만에 지분 늘린 신영증권 오너가 3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