\"회사는 살려야 한다\"며 나선 KAI 노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