83년생 금성사 전자레인지, LG전자로 귀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