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기자수첩]KB의 \'해외\' 트라우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