LGU+, 유튜브와 키즈 콘텐츠 키우는 이유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