GS건설, 해수담수화 시장 도전장