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T, 유료방송 합산규제 방어 나섰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