⑤-1 장형진 2세들, 영풍개발 보고 외친다…만세!