갈 곳 없는 \'중신용자\', 결국 대부업체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