홈앤쇼핑 임직원, 금요일 기다리는 까닭