삼성전자 빅스비, 모바일 넘어 거실 공략