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時時骨骨]GS ‘후계자’ 허윤홍, 승계 기반 본격 닦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