원전 ‘축소’ 힘실은 공론화委, 다음 차례는?