‘꼴찌 탈출’ 이끈 박동훈, 르노삼성 떠난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