쌍용차, 하도급 갑질 시정명령